Info

OLYMPUS DIGITAL CAMERA

주하아린 | 사진작가

열다섯 살에 아버지로부터 수동카메라 조작법을 배웠고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사진동아리에 들어갔다.

필름과 약품을 제공해 준다는 이유로 학보사 사진기자로 입사해 원 없이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2003년 다니던 회사를 그만 두고 408일간 세계일주를 하며 사진을 찍었다.

홍대 앞 예술시장의 길거리 사진가로 사진 노점을 했고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딴지일보 사진 기자로 재직했다.

여전히 사진을 찍고 있다.

‘좌린과 비니의 사진가게’ 2004 랜덤하우스 중앙

‘멈춰버린 세월’ 2014 아마존의 나비

‘적막한 도시’ 2016 좌린의 암실

전시

‘대학신문 사진만평전’ 1995

‘쓸쓸해도 괜찮아, 빛에게 말 걸 수 있다면’ 2014 갤러리 고희

‘멈춰버린 세월’ 2014 벙커1, 한잔의 룰루랄라

그날 그날 찍은 사진은 트위터에 게재하고 있습니다.

http://twitter.com/zwarin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search previous next tag category expand menu location phone mail time cart zoom edit close